대둔산

Photo for You

하늘나리

명확한 구분선 너머로 보이는 조각배가 지난밤의 추위를 아침햇볕으로 꿋꿋하게 걷어내고 다시 돌아올 선주를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 애처롭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