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으리

화마에 휩싸여 있는 모습에서 "죽음이 갈라놓을 때까지"라는 말이 생각이 드네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