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으리

목책과 같은 고비를 넘기고 끄트머리에 서 있는 우리의 자화상인 듯 고독감이 밀려옵니다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