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으리

솔 숲을 파고드는 빛을 조금이라도 받으려는 듯 펼친 뿌리와 나무 껍질의 질감이 거친 삶을 견뎌온 노송의 단면을 보여주는 듯 생생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