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루비

나이가 들어가면서 왠지 모를 쓸씀함을 느끼곤 한다.

화사한 봄날씨만큼 나에게도 따스한 봄이 찾아왔으면...

봄을 타는 여인이 바라본 시선이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