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DADA

계곡을 타고 흐르는 물줄기처럼 넘실대는 운해가 장관 입니다.

저맛에 새벽잠을 반납하고 먼길을 마다하지 않는가 봅니다~