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햇살한웅큼

제가 여기서 식구라는 단어를 잘 쓰는데요.

식구라는 단어가 무색하지않게 따뜻한 마음들이 와 닿았습니다.

정성어린 마음 담아 축하해 주심 감사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