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DADA

부부란 이름으로 살아온 평생이 황혼의
노을 빛 만큼 아름답습니다.
따뜻함이 전해오는 작품 입니다~