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우연

빛과 어둠이 임무교대하는 시간까지 아직 끼니를 해결하지 못했나 봅니다.

왜가리 한마리가 늦은 오후의 정취를 더해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