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으리

불사의 부뚜막이라 인사성도 밝네요.

40여년 전 엄동설한 새벽에 정지 부뚜막에서 동생을 업고 아침준비를 하시던 어머님 생각에 불효자식도눈시울이 뜨거워지네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