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DADA

가지끝을 부여잡듯 매달린 잎새하나가시리도록 처연합니다~