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우연

부드러운 선이 주는 포근함이 마치 어머니의 품속같은 무의식을 자극하기에 오름의 선들이 마음에 와닿는 것 같습니다.

행복한 억색기행이 되셨겠어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