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으리

낙옆이 진 숲위를 나르는 한 마리의 새처럼 절묘합니다.

바랑님의 섬세함에 감탄하게 되네요. 추천합니다.^^