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DADA

해는 벌써 기울었는데 염부의 손에는 아직도 손수레가 들려 있네요~

하사리 염전의 고단한 일상이 고스란히 전해져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