대둔산

Photo for You

가시의리

운무에 휩싸인 산그리메가 차분한 담묵화가 탄생하였네요.